News

HOME News News
38

2016. 03.

 

  우리 연구실의 김예진 박사과정 학생이 BK21 사업단인 분자과학기술학과에서 수여하는 우수논문부분에서 

  'Immunoglobulin Fc-fused, neuropilin-1-specific peptide shows efficient tumor tissue penetration and inhibits
  tumor growth via anti-angiogenesis.
' 논문으로 "우수대학원생상"을 받았습니다.
  수상한 김예진 학생이 향후에도 뛰어난 항체연구 업적을 성취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37

2015. 11.


  우리 연구실에 정근옥 연구교수님께서 새롭게 참여하시게 되었습니다. 정근옥 연구교수님은 부산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으시고 

  대구대 연구교수,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방문과학자, 인제대 연구교수를 지내셨습니다. 최근에는 다발골수종 동물모델의 

  면역조절단백질의 항암면역 억제기능 및 타겟 항체 발굴에 대해 연구를 하셨습니다. 우리 연구실에서는 앞으로 항체공학과 

  면역학, 종양학을 접목시켜 치료용 항체 개발 및 생물학적 동정을 하시면서 앞으로의 연구에 큰 기여를 하실것으로 기대됩니다.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36

2015. 10.


    


  우리 연구실의 종양조직 침투 펩타이드(TPP, Tumor tissue-Penetrating Peptide) 및 이를 활용한 종양조직 

  침투 항체 개발에 관한 내용이 10월 8일 [디지털 타임스]에 2015년 사업화유망 히든테크 기술로 선정되어 기사화되었습니다.

 

  [관련 기사 보러가기]


35

2015. 09.

 

  2015년 9월에 한국에서 처음으로 PEGS Korea가 개최되었습니다. 서울에서 열린 제 1회 PEGS Korea에서는 세계 

  각지에서 온 연구자들이 참가하여 단백질 및 항체공학에 대한 정보와 경험을 소개하였으며, 항체약물결합체(ADC), 

  이중특이성 항체 및 면역조절 항체 등 다양한 차세대 항체 치료제 개발에 대하여 논의하였습니다. 이번 학회간 

  김용성 교수님께서는 세포내 단백질 상호작용 제어 기술에 대해 발표하셨으고 항체 라이브러리 구축 및 디자인 세션의 

  좌장을 맡으셨습니다. 김예진, 하지희, 신승민 학생은 현재 우리실험실의 기술에 대해 포스터 발표를 하여 큰 관심을 

  받았고 참석한 여러 연구자들에게 우리 기술을 상세히 소개하고 논의할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앞으로 개최될 

  PEGS Korea 학회가 더 발전되고 지속되길 바라고, 우리나라가 아시아 항체개발의 중심지가 되어 국내 항체 연구자들이 

  사회에 많은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34

2015. 08.


  Antibody Engineering and Therapeutics conference가 2015년 8월 중국의 상하이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지도교수님이신 

  김용성 교수님께서는 이 학회의 speaker로 초청받으시어 'Cell-penetrating IgG antibody and its applications for 

  anti-cancer therapeutics'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셨고, 우리 실험실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유망한 기술 중 하나인 세포내 단백질 

  상호작용 제어기술을 소개하시어 학회 참석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으셨습니다. 또한 같이 참석한 학생 5명 중 3명인 최동기, 

  백두산, 하지희 학생은 포스터 발표를 하여 해외각지에서 참석한 연구자들과 각자의 연구주제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이번 학회참석을 통해 매년 커지는 아시아 항체 시장의 변화와 신기술을 느끼고  앞으로의 연구방향에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33

2015. 07.


  2014년도부터 시작된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의 2차년도 워크샵을 2015년도 7월에 제주도에서 개최하였습니다. 

  '기능기반 초고속 선별을 통한 세포내 단백질 상호작용 제어 신개념 항체 기술'이라는 도전적인 연구주제를 개발하고 목표를 

  달성하고자하는 전국각지의 대학교 및 연구기관에 소속된 교수님들을 비롯한 연구원분들이 함께모여 심도있는 발표와 토론을 

  하며 지식을 공유하였습니다. 또한 기탄없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할 수 있도록 친목을 다지는 시간도 함께 가짐으로써 매우 뜻 깊은 

  워크샵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32

2015. 05.


  5월 15일 스승의 날을 맞이 하여 지도교수님이신 김용성 교수님과 실험실을 거쳐간 졸업생들 및 현재 학위과정 중인 

  대학원생들이 한 곳에 모여 기념일을 축하하며 행복한 시간을 나누었습니다. 언제나 바른 연구자의 길로 지도해주시는 

  교수님께 감사드리며 앞으로의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의미있는 일을 하길 약속하면서 다음을 기약하였습니다.



31

2014. 11.


  김용성 교수님의 인터뷰가 『아주대학교 사람들』 11월 호에 '신개념 항체 기술, 난치병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다'

  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습니다.


  [Interview 전문 보러가기]


30

 2014. 10.


  2014년 10월 5-7일 창원에서 개최된 2014 한국생물공학회 추계학술발표대회 & 국제심포지움에 김용성 교수님을 비롯한 

  6명의 석박사학생들이 같이 학회에 참석했습니다. 이번 학회에서 김용성 교수님은 Next Generation Technologies for 

  Antibody discovery and Engineering 세션에서 'A General Strategy for Generating Intact, Full-length IgG Antibodies 

  That Penetrate into The Cytosol of Living Cells'이라는 흥미로운 연구주제로 발표를 하셨으며, 좌장을 맡으셨습니다. 

  석/박사학위 과정 중의 신태환, 신승민, 백두산, 하지희 김지선, 박성욱 학생들은 현재 연구하고 있는 항체기술을 주제로 

  학회장에서 포스터를 발표하였습니다.



29

2014. 08.

 

   

 

  우리 연구실이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14 미래유망 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에 선정되어 오는 
  9월부터 
5년 6개월 동안 총 5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되었습니다. 

  우리 연구실의 김용성 교수님을 단장으로하여 나노종합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충남대를 비롯한 유한양행, 

  메카시스등이 참여하는 연구팀은 세포내로 침투할 수 있는 신개념 항체 기술을 바탕으로하여 이 기술의 기반기술화와 

  상용화를 위해 다학제간 융합연구와 기업과의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또한, 우리 연구팀이 개발할 신개념 항체 

  기술은 차세대 바이오 신약개발기술로 성장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앞으로의 행보가 더 주목되는 원천기술의 초석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관련 기사 보러가기]



28

2014. 06.


  2014년 6월 10일, 우리 연구실의 최혜지, 신태환 박사과정 학생 2명이 BK21 사업단인 분자과학기술학과에서 수여하는 

  우수논문부분에서 "우수대학원생상"을 받았습니다. 수상한 두 박사과정 학생이 향후에도 뛰어난 항체연구 업적을 성취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27

2014. 05.

 

  2014년 5월 31일에 아주대 항체공학연구실 오픈 10 주년 행사를 개최하였습니다. 우리 연구실은 2004년도 5월에 팔달관 

  429호에 항체공학실험실을 오픈하였고, 2007년 9월에 팔달관 416호에 DryLab을, 그리고 2009년 8월에 서관 308호에 

  세포배양실을 갖추었습니다. 지금까지 총 17명의 석사/박사 졸업생을 배출하였고 이들은 현재 국내/세계의 회사 연구소, 

  대학교 및 연구기관에서 중요한 항체공학/단백질공학 전문인재로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14명의 학생들이 

  선배들의 족적을 따라 실험실에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행사 당일 날에는 교수님을 비롯하여 졸업생들과 재학생들이 

  같이 모여 10주년 행사에 참여하여 등산과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이날을 기념하였고, 지난 10년보다 앞으로 더 나아갈 

  찬란한 수십년을 기약하며 즐겁고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26

2013. 12.


  2013년 12월 8-12일 미국 LA Huntington Beach에서 개최된 IBC’s 24th Antibody Engineering & Therapeutics 학회에 

  김용성 교수님과 최동기, 신승민, 백두산 학생이 참가하였습니다.  학회에서 개최한 학생 포스터 경쟁부분에서 저희 

  연구실이 발표한 포스터 2개가 1등과 3등을 수상하였고, 참가 학생들이 학회 등록비 면제를 받았습니다. 1등 포스터는 

  [Improvement of the anti-tumor efficacy via enhanced the tumor penetrating monoclonal antibody by fusion of 

  neuropilin-targeting peptide]이고, 3등 포스터는 [Newly Designed Heterodimeric Fc-Based Bispecific Antibody 

  Simultaneously Targeting VEGFR-2 and Met for Enhanced Anti-Tumor Activity]입니다. 

  상기 연구를 주도적으로 수행한 학생들에게 축하 드리고, 이번 학회를 통해 다시 한번 세계의 다른 항체 연구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우리랩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25

2013. 11.


  2013년 Dasan conference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강원대 홍천에 위치한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Antibody   

  Technologies for Future biotherapeutics'를 주제로 국내외 항체 전문가 7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습니다. 

  김용성 교수님께서는 학회 조직위원 및 좌장을 맡으셨고, 구두발표를 하셨습니다. 그룹에서는 배점일 박사, 신태환, 김예진, 

  신주연 학생이 참여하였으며, 포스터 발표도 같이 하였습니다. 본 학회는 국내에서 열린 가장 권위가 있는 항체관련 학회여서 

  향후에도 정기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랍니다.



24

2013. 11.


  우리 연구실에 배점일 박사님께서 Post-doc으로 오셨습니다. 광주과학기술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으시고, Post-doc을 하신 

  배점일 박사님께서는 향후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항체분야 발전에 큰 기여를 하실 것으로 기대됩니다. 환영합니다!



23

2013. 08.


  성은실 학생이 박사학위를 마치고 9월부터 (주)한화케미컬에 취업하여, 치료용 항체 개발 연구를 계속할 예정입니다. 

  성은실 학생은 석박사통합과정동안 7여편의 논문을 발표하였고, 분자과학기술학과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습니다. 

  단백질/항체공학 연구실 졸업생으로서 사회에 나가서도 국내 항체분야 발전에 기여하리라 믿고, 개인적으로도 축복된 일들이 

  많이 생기길 기원합니다. 



22

2013. 08.


  김수정 연구원이 우리 연구실에 새롭게 참여하셨습니다. 김수정 연구원은 명지대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서울대에서 연구원생활을 하셨습니다. 주요 연구활동은 동물세포배양을 통한 항체 생산 및 동정입니다. 환영합니다!


21

2013. 07.

 

  김용성 교수님이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수여하는 제23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을 수상하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20

2013. 01.


  이창한 학생이 박사학위를 마치고, U of Texas, Austin의 George Georgiou 교수님 연구실의 포스트닥으로 진학했습니다. 

  항체공학분야에서 세계적인 Top 그룹인 Georgiou 연구실에서 이창학 박사가 탁월한 연구업적을 달성하기를 기원합니다. 

  또한 석사과정 신입생으로 신주연 학생이 입학했습니다. 환영합니다.


19

2012. 12.


  백두산 석사과정 학생이 2012년 12월 14일에 BK21 사업단인 분자과학기술학과에서 수여하는 우수연구노트부분에서 

  “우수대학원생상”과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백두산 학생은 앞으로 더 열심히 연구할 것을 약속하면서, 지도해주신
  김용성 교수님과 
실험실의 선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